• 성산대교 남단~선유교 새 자전거길

성산대교 남단부터 선유교까지 새로운 자전거 길과 보행로가 생긴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그간 안전사고 위험이 지적돼 온 양화한강공원 내 자전거도로와 보행로 일부 구간을 새로 만든다고 15일 밝혔다. 완공은 오는 7월이다.

공사 구간은 양화한강공원 제3주차장에 진출입하는 차량과 자전거도로 이용자 간 동선이 겹쳐 병목현상과 사고 발생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됐던 곳이다.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보행환경을 개선하고자 공사를 추진한다.

새로 조성되는 자전거도로·보행로는 폭 6m에 길이 767m로, 한강변을 따라 만들어져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이 보다 탁트인 시야로 쾌적한 자연환경을 만끽할 수 있다고 한강사업본부는 전했다.

신용목 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시민여러분의 안전과 쾌적한 공원 이용을 위해 자전거도로와 보행로 분리, 보행 불편사항 개선 등 지속적인 보행환경 개선을 추진 중”이라며 “빠른 시일 내 이번 공사를 완료해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니, 통행에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많은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지숙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