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리 상승기 대비...1분기 채권 발행 12.6%↑

올해 1분기 채권·CD 발행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초부터 두드러진 시장 금리 상승기를 대비해 채권 발행을 서두른 결과로 해석된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채권·CD(양도성 예금증서) 전자등록시스템을 통한 기업의 자금조달 규모는 11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101조3000억원 대비 12.6% 상승한 수치다. 동시에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105조1000억원 대비로는 8.5%가 늘었다.

구체적으로 채권의 등록발행 규모는 약 105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97조3000억원 대비 8.7% 증가했으며, 이는 직전 분기 99조7000억원과 대비하면 6.1% 증가한 수치다. CD의 등록발행 규모는 약 8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4조원 대비 107.5% 증가했으며 직전 분기 5조4000억원 대비해선 53.7% 증가했다.

종류별 발행 규모를 살펴보면 국민주택채 4조7000억원, 지방채 1조5000억원, 금융회사채 및 SPC채를 포함한 회사채 61조7000억원, 특수채 37조3000억원, 지방공사채 6000억원, CD는 8조3000억원이 발행됐다. 종류별 등록발행 비중을 살펴보면 특수채(32.7%), 금융회사채(29.5%), 일반회사채(18.3%), CD(7.3%), SPC채(6.2%), 국민주택채(4.1%), 지방채(1.3%), 지방공사채(0.5%) 순이다. 김용재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