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부, 아이보시 日대사 초치…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항의
日, 각의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일본이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왼쪽) 주한 일본대사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부는 13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반대하는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검증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것은 처음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회의에서 결정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