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日 오염수 방출 강경대응 천명…“국민 위험 용납 못해”[종합]
韓 긴급 차관회의 소집…“日 용납할 수 없는 조치”
日수산물 포함 원산지 단속 강화…일벌백계 대응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며 강력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정부는 이날 일본이 관계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한 직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소집했다.

구 실장은 회의 뒤 브리핑을 갖고 ‘정부입장 발표문’을 발표했다.

구 실장은 먼저 “정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오늘 중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 실장은 특히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은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뤄진 일방적인 조치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와 함께 구 실장은 향후 대응방향과 관련해선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에 대해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포함할 것을 일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겠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는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제법상 정당한 권리에 의거해 일본 정부에 대해 관련 정보를 적극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협력해 오염수 처리 전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우리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해가 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망을 운영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따른 국내영향을 면밀히 예측·분석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에 따라 국내 해역 방사능 유입 감시를 강화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이 보유·운영중인 방사성 물질 해양 확산 평가 모델의 신뢰도를 향상시키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행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일본산 수산물을 포함한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을 보다 강력하게 이행하는 등 일벌백계의 자세로 대응하기로 했다.

구 실장은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우리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 우리 바다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