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 1분기 영업이익 1조5520억원…10년 만에 최대
잠정실적 발표…2011년 2분기 이후 가장 많아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포스코가 올해 1분기에 1조5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10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다.

포스코는 12일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5조9969억원, 영업이익은 1조552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9.9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0% 증가한 수치다.

포스코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011년 2분기(약 1조7000억원) 이후 약 10년 만에 최대치다. 이는 시장 전망치 평균 1조3404억원도 훨씬 뛰어넘었다.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1조5000억원대를 기록한 것은 2018년 3분기 이후 10분 기만이다. 아울러 1조원대로 복귀한 것은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포스코는 2017년 3분기부터 9개 분기 연속 1조원대를 달성했다.

그러다 2019년 4분기에 5576억원을 기록한 뒤 지난해 1분기 7053억원에 이어 2분기에는 1677억원까지 내려앉았다. 이후 3분기 6667억원, 4분기 8634억원으로 회복 추세를 보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