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HC 회장 “인종차별 취재 NHK는 ‘일본의 조선화’ 원흉”
“NHK 간부·아니운서·사원 대부분 코리안계” 황당 주장
DHC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 [트위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그동안 재일 한국·조선인을 비하해 물의를 일으킨 일본의 대표 화장품 기업 DHC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이 자신의 인종차별 문제를 취재한 NHK에 대해 ‘일본 조선화의 원흉’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DHC 홈페이지에 최근 게재된 요시다 회장 명의의 글을 보면, NHK 아침 보도 프로그램 ‘오하요 닛폰’ 디렉터가 DHC 홍보부에 전화를 걸어 인종차별 문제가 있는 요시다 회장의 글이 홈페이지에 계속 게재되고 있는 이유를 물었다며 NHK를 맹비난하는 내용이 나온다.

요시다 회장은 이 글에서 자신은 “항상 일본의 조선화를 무엇보다 우려하고 있는데, 그 원흉인 NHK의 문의(취재)에 덩실덩실 춤을 췄다”며 “NHK의 상황을 모든 국민에게 주지시킬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HK는 간부, 아나운서, 사원 대부분이 코리안(한국)계”라며 “출연하는 학자, 연예인, 스포츠 선수의 상당수가 코리안계이고, 심지어 우연을 가장한 거리 인터뷰조차도 코리안계를 선택하고 있다”는 황당한 주장을 늘어놓았다.

특징적인 이름과 돌출한 턱, 평평한 뒤통수 등으로 한국계를 쉽게 구별할 수 있다며 인종 비하적인 발언도 했다.

오시다 회장은 “NHK는 일본의 적”이라고 규정했다.

NHK는 9일 아침 보도 프로그램에서 요시다 회장의 인종 차별 문제를 다뤘다. 오시다 회장 명의의 글은 NHK의 보도 전에 DHC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앞서 오시다 회장은 작년 11월 회사 홈페이지에 건강보조식품 경쟁사인 산토리와 자사를 비교하면서 “산토리의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아(한국·조선) 계열 일본인이다. 그래서 인터넷에서는 ‘존토리’라고 야유당하는 것 같다”고 썼다.

그는 또 “DHC는 기용한 탤런트를 비롯해 모든 것이 순수한 일본 기업”이라고 덧붙였다.

존토리는 재일 한국·조선인 등을 멸시하는 표현인 ‘존(チョン)’에 산토리의 ‘토리’를 합성 표현이며 요시다 회장의 글은 재일 한국·조선인과 산토리를 싸잡아 깎아내리는 발언이었다.

요시다 회장의 글이 알려지면서 트위터에서는 “#차별기업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는 해시태그를 붙인 항의가 이어졌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