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챔스 진출위해 전사가 돼야 한다!”…동료들에 투지 강조
구단 인터뷰 통해 선수단 투지 강조
토트넘 현재 6위…4위 이내 UCL 진출
손흥민 [EPA]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손흥민(29)이 토트넘 동료 선수들의 투지를 일깨우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향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우리는 현재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을 포함한 9경기를 남겨놓고 있다"면서 "우리는 준비가 돼 있어야 하고 전사가 돼야 한다. 그게 남은 시즌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토트넘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위에 올라 있다. 4위 이내에 들어야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얻을 수 있다. 토트넘(승점 49)과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승점 52)의 승점 차는 3점에 불과하다.

손흥민은 "나는 정말 긍정적인 사람이다. 우리는 4위에 승점 3이 뒤져 있다"며 "솔직히 뉴캐슬을 이겼더라면 더 좋았겠지만 그러질 못해 슬프다"고 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복귀한 4일 뉴캐슬전서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뛰는 것은 우리 모두 원하는 일이다. 그것은 우리의 목표이고, 구단의 목표일 뿐만 아니라 팬들의 목표다"라고 강조한 뒤 "우리는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집중하고 있고, 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0시 30분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격돌한다. 맨유는 최근 리그 10경기 무패(5승 5무)를 질주 중이다. 올 시즌 공식전에서 18골 16도움(EPL 13골 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맨유전서 2016~2017시즌 자신이 세운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골(14골)에 재도전한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