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우리은행 손잡고 ‘스마트 캠퍼스’ 만든다
-9일 스마트캠퍼스 등 디지털 혁신사업 위한 협약 체결
-대학 포털에 네이버 인증서·비대면 금융상품 등 적용
-밴드 등에서 네이버 학생증 활용한 신분 인증 목표
(왼쪽부터)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 총괄,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장이 9일 성남에 위치한 그린팩토리에서 상호협약을 맺고 있다.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네이버가 우리은행과 함께 대학교, 중고등학교, 병원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

네이버는 9일 우리은행과 스마트 캠퍼스 사업을 비롯한 디지털 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협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식은 성남시에 위치한 그린팩토리에서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 총괄,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사는 우선 대학교 포털 서비스에 네이버 인증서 적용, 비대면 전용 금융 서비스 등이 접목된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해 협업한다. 그리고 MZ세대(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아우르는 말)를 위한 콘텐츠 개발 및 공동 마케팅, 중·고등학교, 병원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 혁신도 논의할 예정이다.

스마트 캠퍼스 구축 사업이 완료되면 해당 대학교 재학생과 교직원은 ‘네이버 인증서’를 활용한 온라인 간편인증이 가능해진다. 학생증, 출입관리, 등록금 수납 서비스 등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네이버 엑스퍼트, 밴드 등에 신분 인증 방식으로 네이버 학생증을 활용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네이버는 대학생이 취득한 자격증과 학사 정보를 연동해 취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 등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대학생, 교직원 전용 간편결제, 간편송금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별도 특화 금융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 총괄은 “지난해 3월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인증서는 이달 가입자 500만 명을 돌파했고, 공공기관, 민간기업, 교육기관 등 제휴처를 다양하게 넓혀가고 있다”며 “우리은행과의 협업으로 더욱 다양한 이용자들이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대학교, 기관에서도 편리하게 네이버 인증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3월 네이버 인증서를 활용한 강의 수강, 시험 응시를 5개 사이버대학교에 적용한 바 있다. 향후 인증서 활용 범위를 더욱 많은 대학교로 늘려갈 계획이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