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신證, “하반기 코스피 목표 지수 3630”
“펀더멘탈 동력 살아나 하반기 증시 주도”
대신증권이 8일 발표한 2021년 하반기 ‘톱12’ 종목 [대신증권 제공]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대신증권 리서치센터가 올해 하반기 코스피 지수 타겟을 3630포인트로 제시했다. 하반기에는 펀더멘탈 동력이 살아나며 증시 상승을 견인할 것이란 분석도 내놓았다.

대신증권은 8일 ‘2021년 하반기 경제, 국내 및 해외 주식시장, 산업전망 자료’를 발간하고 현재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EPS) 240원에 타겟 주가수익비율(PER) 15.1배를 반영한 코스피 지수 타겟을 발표했다.

대신증권은 올해 하반기 증시가 성장 펀더멘털과 물가·금리 등 할인율 간의 힘겨루기 국면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2분기 이후에는 펀더멘털 동력이 할인율보다 우위를 보이며 매크로·펀더멘털 장세가 전개될 것이라 예측했다. 따라서 물가와 금리 상승 부담에 의한 변동성 확대는 비중 확대 기회라는 판단이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펀더멘털을 강화시키는 글로벌 경제, 교역, 기업이익 모멘텀이 2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이라며 “글로벌 전 지역에서 물가와 금리 상승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리스크를 압도하는 경제와 기업이익 성장 모멘텀이 유입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대신증권은 2분기부터 연말까지 코스피 상승을 주도할 업종을 12가지로 압축했다. 대신증권은 12개의 업종을 반도체, 인터넷, 자동차, 2차전지, 우주항공 등 ‘뉴 스토리’ 범주와 은행, 통신, 음식료, 운송 등 ‘P(가격)의 상승’ 범주, 화장품, 유통, 건설 등 ‘비정상의 정상화’ 범주로 구분했다.

업종별로는 각각 삼성전자, 카카오, 현대차, SK이노베이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KB금융, KT,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아모레퍼시픽, 신세계, 현대건설을 ‘톱 12’ 종목으로 제시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