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민주당, 반성과 쇄신의 시간 가질 것”
“제 책임…선대위원장으로 부족했어”
“당 또한 반성과 쇄신 시간 가질 것”
당 안팎에선 ‘지도부 총사퇴’ 가능성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 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완패로 끝난 4ᆞ7 재보궐을 두고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라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재보궐을 이끌었던 이 전 대표는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당 안팎에서 제기된 비대위 논의에 힘을 실었다.

이 전 대표는 8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4ᆞ7 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거를 지휘했던 만큼, 패배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저희들이 부족했다”라고 거듭 강조한 그는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라며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한 이 전 대표는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민주당에 대해서는 “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전 대표가 본인뿐만 아니라 당 역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가진다고 언급하며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지도부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총사퇴한 뒤 비대위 체제로 운영될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실제로 민주당은 전날 오후 출구조사 결과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큰 차이로 패배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자 개표 상황실을 비운 채 긴급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최고위 회의에서는 선거 패배 후 당 수습 방안이 주로 논의됐는데, 지도부의 총사퇴까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라며 “8일 오전에 있을 의원총회에서 앞으로의 방향이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