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어준 “오세훈, 10년 무직 고생하다 회생하셨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고개를 젖혀 안도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뉴스24팀]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방송3사 KBS·MBC·SBS 공동)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9% 득표할 것으로 예측(더불어민주당 박영선 37.7%)되자 방송인 김어준씨는 “무직 10년 만에 회생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tbs 교통방송에서 진행 중인 ‘김어준의 개표공장’에서 오 후보에 대해 “10년 동안 무직으로 고생하시다가 10년만에 돌아오셨습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두자릿수 21.3% 격차가 났다”며 “보궐선거가 임기가 1년짜리이긴 하나 숫자가 임팩트가 있어서 이렇다는 얘기는 진보 지지층은 안 나왔다는 얘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숫자 결집도로 보면 보수 지지층은 아주 결집해서 투표율을 높여온 것이고, 투표율 50% 이하여야 민주당이 유리했던 것”이라고 나름 분석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일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뒤 진행자 김어준과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박영선 페이스북 캡처]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