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제철 8개월 만에 임단협 마무리…기본급 동결
교섭 합의안, 찬성 58.2%로 가결
현대차그룹 마지막 타결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제철 노사가 기본급을 동결하며 8개월만에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했다.

7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현대제철 노조 5개 지회는 4~6일 '2020년 임단협 교섭 의견일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종가결했다. 총원 7619명 중 6772명(88.9%)이 참여, 이 중 3천941명(58.2%)이 찬성했다.

이로써 노사는 지난해 8월 1차 교섭을 시작해 8개월 가량 끌어온 임단협을 마무리하게 됐다.

기본급은 동결하되, 2호봉 정기승호 시에 2만3000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이 주요 타결 내용이다.

성과급은 경영정상화 추진 격려금 150%에 위기극복 특별 격려금 28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체육대회 명목으로 20만 카드포인트를 주기로 했다. 이외에 대출금리 인하 등도 타결안에 포함됐다.

현대제철을 마지막으로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모두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하게 됐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