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너지 사용량 확 줄인다” LGU+, 원격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연내 100여개 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기지국·IDC 전력량 절감 추진…연간 4500만㎾H 목표
안전·보건 관리조직 확정…황현식 대표 “ESG 경영이 최우선 가치”
LG유플러스는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LG유플러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안전·보건 체제 확립에 박차를 가한다.

LG유플러스는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통해 ESG경영의 한 축인 ‘환경’ 부문을 개선하기 위함이다.

통상 통신국사는 대부분 무인으로 운영되며, 장애방지와 원활한 서비스제공을 위해 원격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는 원격 제어 시스템에 에너지원 모니터링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연내 100여개의 주요 통신국사에 구축하며,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로 확대될 방침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 기존에는 확인이 어려웠던 에너지 누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누수 되는 에너지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전체적인 에너지 사용량 절감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을 통해 통신국사 당 약 5%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LG유플러스는 내다봤다.

통신국사 내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도 확대한다. 외부의 찬 공기를 국사로 유입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치 1대당 연간 약 2만㎾H(킬로와트)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설치 가능한 통신국사를 추가 발굴하고, 신축국사에는 구축을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도입을 늘릴 계획이다.

전력 사용량이 많은 네트워크 장비의 전력 효율화도 추진한다. 통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과 시기에 5G 및 LTE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경기장이나 쇼핑몰, 등산로 등에 구축된 통신 장비에 세이빙모드를 적용, 전력 사용량 및 비용 절감을 추진한다.

아울러 사옥 및 IDC(데이터센터)의 ESS(에너지 저장 시스템)를 재가동해 전력 사용을 줄이는 방안도 실행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전력 절감 노력을 통해 연간 4500만㎾H 상당의 전력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절감 및 탄소배출 저감 노력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는 전자 청구서를 활용해 연간 1054톤의 탄소배출을 저감했고, 4만여대의 친환경 정류기를 도입해 연간 2800만㎾H의 전력 및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인 바 있다.

이밖에도 ESG 경영을 담보하기 위한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의 구성과 역할도 확정했다.

안전·보건 관리조직은 CHO(최고인사책임자)가 총괄을 맡는다. ▷네트워크 ▷기업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기타부문(기술·영업부문)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됐다. 해당 조직은 모바일 기지국 소방시설 개선 및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국제표준인증을 통한 경쟁력 확보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황현식 대표이사는 안전·보건·환경 경영 방침 전문을 통해 “안전·보건·환경 경영에 관한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킬 것”이라며 “목표 달성을 위해 근로자와 이해관계자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훈련을 실시하고 모든 작업에 앞서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