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릉아산병원,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선정 현판식 개최
보건복지부 주관‘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선정
의료데이터 관리 및 활용..경쟁력과 효율성 갖춘 병원 기반 마련
강릉아산병원 현판식

[헤럴드경제(강릉)=박정규 기자]강릉아산병원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에 선정, 2일 본관동 로비에서 하현권 병원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자와 연구 관계자들이 참석해 현판식을 가졌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이 국책사업은 의료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관리할 역량을 갖춘 병원들을 선정해 ▷병원별 의료 데이터의 표준화 ▷환자 개인 정보 보안성 및 관리 체계 고도화 ▷의료 데이터 및 인공지능 연구 활성화 지원 ▷국민 건강 증진과 보건 의료 분야의 새로운 산업 육성에 기여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강릉아산병원은 7개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컨소시엄 중 한림대성심병원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에 참여해 송선홍 진료부원장(의료정보실장)과 윤광현 교수(연구총괄책임, 유방암 예후 모델링)를 중심으로 올해 12월까지 이번 국책 사업을 수행한다.

강릉아산병원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차세대 의료정보 시스템 구축과 연계한 본 사업 진행으로 의료정보 관리 체계를 고도화하여 인공지능 시대에 필요한 의료데이터 관리 및 활용에 경쟁력과 효율성을 갖춘 병원이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의료 데이터 기반 연구 시스템(CDW) 구축을 통한 데이터 표준화로 의료진들의 연구 활동을 지원함은 물론 암 및 주요 질환 환자들에게 최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기반을 갖추게 된다.

컨소시엄 총 연구비 규모는 33억 5천만 원이며 강릉아산병원의 연구비 규모는 4억2000만원이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