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진기업 레미콘운송 사업자에 생활안정 자금지원
자사 계약 사업자에 무이자 자금 융통
믹서차량 구입 때 금리인하 등 3500명 지원도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유진그룹의 모기업인 유진기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고 있는 레미콘 운송사업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자금지원에 나선다.

유진기업은 29일 자사와 계약된 레미콘 운송사업자들에게 생활안정 자금을 무이자로 융통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진기업은 이번 지원으로 레미콘 비수기에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운송사업자들의 생활안정과 자금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기업은 레미콘 운송사업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제도를 마련해 상생에 힘을 쏟고 있다.

건설경기 하락과 레미콘 비수기 시즌에는 자사와 계약된 운송사업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가계지원금을 지급하는 한편 자금 수요가 몰리는 명절에는 운송비를 예정보다 앞당겨 지급하기도 했다.

또 레미콘 믹서차량 구입시 고금리 대출로 인한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금리인하와 대출한도 확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금까지 약 3500명의 운송사업자들을 지원해왔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레미콘 출하량 감소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운송사업자와 함께 상생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 자금지원에 나섰다”며 “지속되는 건설경기의 침체를 함께 이겨내고 협력관계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