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내달 1일부터 75세 이상 ‘화이자 접종’ …기저질환자 참여율 촉각
75세 이상 총 364만명 대상 접종 동의 여부 조사
희망자는 관할 주민센터 방문 접종 동의서 제출
일부 ‘심각한 기저질환자 접종 제외’ 안내로 혼선
추진단 “감염 사망이 더 많아” 접종 적극 권고
24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방역 관계자가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장고에 넣고 있다. 이 화이자 백신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백신으로 다음 달 1일부터 만 75세 이상 고령층 예방접종에 사용된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75세 이상 고령층 총 364만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이 다음 달 1일 시작된다. 접종에 쓰일 백신은 전날 25만명분(50만회분)이 우선 들어왔고, 오는 31일에 25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된다. 또 6월까지 300만명분(600만회분)이 순차적으로 들어온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안팎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하는 만큼 만 75세 이상은 전국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받게 된다. 정부는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7월까지 중앙(1개)·권역(3개)·지역(250개) 단위를 포함해 총 254개의 접종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 일단 다음 달까지는 162개가 설치된다.

아울러 만 75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하거나 도서·산간지역에 거주해 접종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령자를 위해서는 별도의 접종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홍정익 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가능하면 이분들 근처로 백신을 가져가서 접종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별도 교통수단이 없는 사람을 (접종센터까지) 모셔드리는 방법도 검토 중"이라며 "대책을 만들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받아서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 만 75세 이상 총 364만명 가운데 접종에 동의하는 사람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돼야 접종센터를 방문할 사람과 별도의 방식으로 접종받을 사람 규모가 파악될 것으로 보인다. 접종 대상자 확정 작업은 아직 초기 단계다. 접종을 받고 싶은 사람은 관할 주민센터에 직접 가서 접종 동의서를 내면 된다. 정부는 현재 담당 공무원, 이장·통장·반장 등이 접종 대상자를 직접 찾아가 동의 여부를 조사하는 방식도 병행하고 있다.

조사 일정이 촉박한 가운데 일부 지자체가 접종 동의 여부 조사 과정에서 '심각한 기저질환자는 접종에서 제외된다'고 안내해 혼선을 빚은 사례도 나왔다. 정부는 고령층, 기저질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으로 진행하거나 사망할 위험이 크다는 점을 들어 오히려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홍 팀장은 "감염으로 인한 사망, 중증 위험이 너무 크기 때문에 예방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더 크다"면서 "'적극적인 접종'을 원칙으로 하되 건강 상태가 양호할 때 접종하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전했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