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영선, '3인방사퇴' 이어 '전 시민 위로금'…돌파구 될까[정치쫌!]
소상공인·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산업투자·일자리 창출 연결
야권 중심으로 비판도
野 단일화 이슈로 주목도 희석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4.7 재보궐 선거가 다가오면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킬레스건으로 지적돼 왔던 '피해 호소인 3인방'이 캠프에서 사퇴한 데 이어, 박 후보가 '재난 위로금' 카드를 꺼내들면서 LH 직원 투기 의혹으로 고전하고 있는 지지율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박 후보는 장관 시절 주력했던 소상공인·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산업투자·일자리 창출을 보편적 재난지원과 연결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다만 야권을 중심으로 “선거를 앞둔 선심성 공약”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다, 오세훈·안철수 후보간 협상에 진통은 있을지언정 양측 모두 단일화에 대한 의지가 강해 컨벤션효과가 커지면서 어느 정도 폭발력을 가질지는 미지수라는 의견도 나온다.

박 후보는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의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며 “서울시장 1호 결재로 이같은 보편적 재난지원 계획에 서명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전날인 18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한 3인방인 남인순·진선미·고민정 민주당 의원이 사퇴한 것을 감안하면,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라는 근본적인 선거악재를 하루빨리 떨쳐내고 국면을 전환하려는 의지가 읽힌다.

특히 보편적 지원을 박 후보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추진한 소상공인·지역경제 활성화와 디지털화폐에 따른 미래산업투자·일자리 창출과 연결해 공약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보편적 재난 지원금 지급은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폭발력 있는 이슈다. 이를 반영하듯 지난해 민주당과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4·15 총선을 앞두고 긴급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약속했고, 이후 전국민 대상 14조3000억원 규모의 1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현실화한 바 있다.

지역별로는 전 도민 대상 '재난 기본소득'을 두 차례 지급한 경기도와 달리 서울시는 최근까지 피해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 방침을 유지해 온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때"라는 주장을 편 데 이어 박 후보가 이를 구체적 공약으로 내놓게 됐다.

다만 야당을 중심으로 박 후보의 재난위로금 보편지급 계획을 '현금살포 매표행위'로 규정하며 비판에 나선데다, 오세훈-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협상에 주목도가 쏠리면서 재난 위로금 효과가 어느 정도 폭발력을 가질 지 미지수라는 의견도 나온다. 박용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대미문의 현금살포로 지난해 4·15 총선에서 톡톡히 재미를 본 집권여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심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드러나자 현금지급 물량공세를 파상적으로 전개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현금살포라는 달콤한 매표행위로 서울시민의 표를 구걸하지 말고 참신한 정책과 비전으로 정정당당 승부하라"고 밝혔다.

정의당도 비판에 나섰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보궐선거를 코앞에 두고 뜬금없이 10만 원 재난위로금을 지급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공약은 아무리 살펴봐도 급조된 선거용 매표 공약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보편 재난지원금 취지에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공약을 제시한 거라면, 지금 당장 정부와 집권여당을 향해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을 촉구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