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B손보, ‘욕창진단비 특약’ 배타적사용권 획득
고령화 맞춤 상품
욕창환자 28% 증가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DB손해보험이 지난달 출시한 ‘더필요한 소득보장보험’에 탑재된 욕창진단비 특약에 대해 3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더필요한 소득보장보험’에서 판매 중인 욕창진단비 특약은 독창성 및 유용성 등의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에서 배타적 사용권을 받았다. 이에 따라 타 보험사는 향후 3개월간 ‘욕창진단비’와 유사한 상품을 개발하여 판매할 수 없다.

DB손보는 장기보험에서만 15번째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함으로써 보험업계 최다 기록을 유지중이다.

욕창진단비는 늘어난 고령층 고객 보장을 위해 기획된 특약이다. 최근 5년간 욕창 환자수는 28% 증가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의료 인력 및 시설 부담 과중, 요양시설 등의 집단 감염 등으로 고령층의 적기 치료가 어려운 현실이다.

욕창은 치료 시기를 조금만 놓치게 되면 빠르게 괴사가 진행되며, 3~4단계의 욕창으로 진행될 경우 6개월에서 1년의 치료기간이 소요된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욕창진단비 개발을 통해 적기 치료를 지원함으로써 중증질병으로의 진행을 최소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새로운 위험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