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대원의 軍플릭스] KF-X, 내달 시제기 첫선…300~500대 수출 기대
2026년까지 시험…기상·52시간제 변수
“인니, 방산 ‘No.1’ 고객…같이 가길 기대”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 1호기가 내달 출고식을 통해 국민들 앞에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출고식에 앞서 최종조립 단계에 돌입한 KF-X 시제 1호기 모습. [방위사업청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 1호기가 드디어 다음 달 국민들 앞에 첫 선을 보인다.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한창 막바지 공정을 진행중인 KF-X 시제 1호기의 모습을 공개했다.

▶2028년까지 2단계 진화적 개발 추진=축구장 세 배 크기의 KAI 사천공장 고정익동 조립라인 가장 앞에 자리한 시제 1호기는 연둣빛 프라이머(밑칠) 상태로 추가 도장을 제외한 완전한 외형을 갖추고 있었다. 총 8조8000억원을 투입하는 대한민국 공군의 향후 기반전력이 될 KF-X의 실체가 육안으로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KF-X 사업 관계자는 내달 예정된 시제기 출고식과 관련해 “개발을 하는 데 있어서 중간 과정”이라면서도 “KF-X가 대한민국이 처음 개발하는 전투기라는 점에서 상당히 기념비적 이벤트”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시제기는 올해 말까지 3호기, 그리고 내년 상반기까지 6호기 등 총 6기가 제작된다.

KF-X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기본 비행성능과 공대공 전투능력을 구비하는 체계개발(Block Ⅰ)과 다시 2026년부터 2028년까지 공대지 전투능력을 구비하는 추가무장시험(Block Ⅱ)이라는 2단계에 걸친 진화적 개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 2010년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하기로 결정한 뒤 20여년 가까이 걸리는 장기사업이라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시제기가 출고됐다고 해도 개발이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 앞으로 1년여의 지상시험과 내년 상반기부터 4년여 간의 비행시험을 모두 통과해야 비로소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가 가능하다.

시험과정에선 기상조건과 함께 주 52시간 근무제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방산분야 연구개발은 특성상 하루 24시간체제로 운영되다시피 했는데, KF-X 사업의 경우 시간은 촉박한데다 엔지니어들이 의지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해 현장에서 적잖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방산업계에서는 그동안 연구개발 분야에서만큼이라도 선택근로제 추가 확대 등 유연근무제 확대를 지속 요구해왔다.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 1호기가 내달 출고식을 통해 국민들 앞에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출고식에 앞서 엔지니어들이 분주하게 움직이며 KF-X 시제 1호기 최종조립 공정을 진행중이다. [방위사업청 제공]

▶인니와 협력 무산시 준비된 절차 따라 진행=내달 시제기 출고식을 계기로 KF-X 사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도 주목받는다. 지난 2017년 7월 무기체계연구원의 ‘KF-X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생산유발 효과는 약 24조40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약 5조9000억원, 그리고 기술적 파급효과는 약 49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됐다.

고용창출 효과 역시 사업이 본격화된 2016년부터 작년까지 1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항공산업 전반이 침체됐던 작년에만 2547명의 양질의 신규고용으로 실업률 완화에 적잖은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이는 KAI와 국방과학연구소(ADD), 그리고 1차 협력업체만을 대상으로 한 수치로 2, 3차 협력업체까지 범위를 넓히면 고용창출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KF-X 사업에는 800여개 이상의 국내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사업이 계획대로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외국의 전투기 성능 개량사업은 물론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2차례 시장성 검토 결과 현재 전투기 교체 수요가 있는 국가들을 대상으로 300~500대 가량 수출 가능성이 있다는 장밋빛 전망도 나온다. 방사청은 향후 KF-X 개발이 완료되면 해외 에어쇼 등을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물론 KF-X 사업이 시험평가를 비롯해 넘어야할 고비도 만만치 않다. 애초 공동 연구·개발 파트너로 참여했던 인도네시아와의 협력 문제가 대표적이다. 인도네시아는 사업비의 20%를 투자하기로 했지만 2017년부터 지급을 미루고, KAI에 파견했던 기술진도 모두 철수시킨 상태다.

이와 관련 방사청 관계자는 “양국이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최선을 다해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며 “인도네시아가 우리 방산분야 ‘넘버원 고객’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최대한 같이 갔으면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국은 인도네시아와의 공동 연구·개발이 최종 무산될 경우 미리 준비한 절차에 따라 사업을 끌어가겠다는 구상이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