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 올해 전기택시 최대 300대 보급…대 당 1800만 원 지원
26일부터 개인택시·법인택시 사업자 신청 접수
구매보조금 일반 전기승용차 보다 600만원 높아
전기택시인 르노삼성 SM3 Z.E.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올해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사업에 참여할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사업자를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보급할 전기택시는 모두 300대로 이 가운데 26일부터 1차로 100대에 대해 신청받아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2차는 5월 중 200대 모집한다.

단 최근 2년 내 전기택시 보조금을 지급받은 개인택시는 신청할 수 없다.

시는 차량가격과 차량 성능에 따라 구매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9000만 원 이상 고가 차량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빼고 6000만~9000만 원 미만 차량은 차 값의 50% 이내, 6000만 원 미만 차량은 100%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택시는 일반 승용차보다 하루 주행거리가 7∼13배 길어 승용차보다 600만원 많은 최대 180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전기 택시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1대당 21.224t에 달하며, 올해 보급량 300대를 모두 채우면 약 6367t의 온실가스가 감축된다.

또한 전기택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모든 요일에 택시를 운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보조금 신청은 26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ev.or.kr)에서 온라인으로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대기질 개선에 탁월하고, 조용하고 승차감도 좋은 전기택시가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택시사업자와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기택시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친환경차 전환 시기 가속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