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FDA, 존슨앤드존슨 백신 승인 임박…“안전하고 효과적”
중증 코로나19에 특히 높은 예방효과 보여
1회 접종만으로 효과·최소 3개월 냉장보관 가능
오는 27일 FDA 긴급사용 승인할 듯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 식품의약국(FDA)이 존슨앤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와 안전성을 인정, 이번주 내에 긴급사용 승인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FDA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 J&J 백신에 대한 새로운 분석보고서를 통해 “(J&J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J&J 백신은 미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4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미국에서는 72%, 남아공에서는 64%의 예방효과를 각각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남아공에서의 예방효과는 지난달 말 J&J이 자체 발표한 57%보다 7%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중증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는 미국과 남아공에서 각각 86%, 82%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예방 접종을 맞은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입원을 하거나 사망할 위험이 훨씬 낮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부작용도 앞서 먼저 FDA 승인을 받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공동 개발 백신과 모더나 백신보다 경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J&J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도 충분한 예방 효과를 제공하는 데다, 저온 보관이 요구되는 다른 백신과는 달리 3월 이상 냉장 보관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해당 백신의 초기 개발을 이끌었던 댄 바로우치 미국 하버드대 의대 바이러스및백신연구센터 소장은 “J&J 백신으로 우리는 미국과 전세계를 위한 백신 개발과 보급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FDA는 이르면 27일 백신 자문위원회의의 표결을 거쳐 J&J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 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J&J 백신이 승인된다해도 단기간에 백신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 J&J는 백신이 FDA 승인을 받으면 우선 4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키로 했다. 이는 당초 연방정부와 약속한 공급량인 1200만회분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3월 말까지 J&J가 추가 공급 가능하다고 발표한 2000만회분의 백신도 원래 계약분 대비 1700만회분이 부족하다.

NYT는 “새 백신이 승인되더라도 초기 공급은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balme@here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