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 바지에 손 넣는 순간 얼었다”…알렉산더 왕, 성추행 추가 폭로
알렉산더 왕(사진 왼쪽).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37)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추가로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은 미국 파슨스 스쿨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공부하는 대학생 키튼 불런이 지난해 8월 뉴욕에 있는 한 클럽에서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불런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8월 24일 오후 11시30분께 뉴욕 ‘피시볼 클럽’에서 왕을 만났고, 그와 마찬가지로 파슨스 스쿨을 나온 왕과 모교에 대한 얘기를 나누다가 왕이 있던 자리에 합석했다.

그는 “새벽 이른 시간에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갑자기 그가 내 바지 지퍼를 내리고 손을 바지에 넣더니 여러 사람 앞에서 신체 부위를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순간 얼어붙었다”며 “그가 집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최대한 빨리 그 상황을 벗어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왕은 “터무니없는 거짓 주장”이라면서 성추행 의혹에 선을 긋고 있다.

한편 왕의 성추행 의혹은 영국 출신 모델 오웬 무니가 지난 2017년 1월 뉴욕에 있는 한 클럽에서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후 커지기 시작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