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엔지니어링, 태국 OMP 프로젝트 따냈다…올해 첫 해외수주 ‘낭보’
1400억원 규모 태국 OMP 프로젝트 수주
언택트 시대 맞춰 계약식도 서울·방콕 잇는 비대면 화상방식 진행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오른쪽)과 태국 PTT GC의 콩크라판 사장이 지난 10일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계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태국의 PTT GC와 1400억원대의 ‘올레핀 플랜트 개보수 프로젝트(OMP)’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올해 첫 해외 수주다.

PTT GC는 태국의 국영석유회사 PTT의 자회사이며, 태국 정부가 발주하는 석유화학 프로젝트들을 관장하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과 태국 방콕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서면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을 비롯해 이상욱 태국법인장, PTT GC의 콩크라판(Dr. Kongkrapan) 사장 등 양사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라용(Rayong)시 맙타풋(Map Ta Phut) 공단 내의 올레핀 플랜트를 개보수하는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존 플랜트의 프로필렌 생산량을 증대시키기 위해 원료인 프로판의 처리량을 높이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프로판·프로필렌분리증류탑 등 시설을 새롭게 설치하고 기존 시설을 개보수하게 된다.

완공된 플랜트에서 생산된 프로필렌은 전량 공단 내 폴리프로필렌 생산 플랜트의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은 EPC(설계·조달·시공)의 분야를 단독으로 수행하며,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삼성엔지니어링은 태국에서 수많은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라며, “차별화된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이번 프로젝트 또한 정해진 공기 내에 완벽하게 수행하여 태국에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태국 OMP 프로젝트 위치도.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