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신환 “허경영 같은 공약…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총 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한 가운데, 오신환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라고 비판했다. 허경영 후보의 ‘결혼수당 1억원’ 등의 공약에 빗댄 지적이다.

오 예비후보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후보가 황당한 공약을 했다. 재산세·종부세·양도세를 감세하겠다면서 동시에 결혼하고 첫아이를 낳는 신혼부부에게 1억17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출산 대책도 좋지만 앞뒤가 맞는 현실성 있는 주장을 해야한다”라며 “세금은 깎아주고 지출은 늘리고. 대충 계산해도 5조원은 족히 소요될 예산은 어떻게 마련할 셈인가”라고 덧붙였다.

오 예비후보는 “강경보수와 포퓰리즘 사이를 오락가락하면 보수 정치는 정말 답이 나오지 않게 된다”라며 “현실성 없는 황당한 공약은 자중하실 것을 나경원 후보에게 정중히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나 예비후보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신혼부부의 꿈을 지원하겠다”라며 “39세 미만, 연소득 7000만원 미만인 청년, 혼인기간 7년 이내, 예비 신혼부부, 만 6세 이하 자녀를 둔 가구 등에게 초기 대출이자를 3년간 100%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하면 4500만원, 여기에 애를 낳으면 추가 4500만원, 결국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해 아이까지 낳으면 총 1억 1700만 원의 보조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드리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