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T, 국내 최초 ‘민간 데이터 댐’ 만든다
통신·카드 등 데이터 기업과 결성
신한카드·GS리테일 MOU 예정
가명정보결합 데이터상품 등 제공
SK텔레콤 박정호 CEO

SK텔레콤은 통신·카드·유통·신용 등 각 분야 주요 데이터 기업들과 ‘민간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결성하고, 국내 최초 ‘민간 데이터 댐’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SKT는 신한카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GS리테일, 부동산 114 등 각 분야 주력 데이터 보유 사업자들과 이달 중순 데이터 협력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할 계획이다. 향후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개방형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데이터 댐은 물을 모아 필요할 때 방류하는 댐처럼 데이터를 가공하여 모아두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에서 데이터 댐은 10대 대표 과제 중 하나다. 데이터 댐은 디지털 뉴딜 핵심 과제다. SKT가 주축이 돼 민간에서도 이 같은 데이터 댐을 추진하는 것이다.

데이터 얼라이언스 참가 사업자들은 각자 보유한 가명정보를 모은 ‘민간 데이터 댐’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가명정보는 개인의 이름, 이메일 등 식별 가능한 정보를 삭제해 식별 불가능하게 만든 정보다.

이를 통해 유통과 제조, 교통, 숙박 등 국내의 다양한 민간 분야 데이터를 수집·결합해 분석, 유통 작업을 통해 새로운 데이터 자원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민간 데이터 댐’은 기업의 시장 트렌드 기반 상품 개발과 데이터 기반 수요 예측 등 의사결정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가명정보 결합 데이터 상품’, ‘데이터 기반 정기구독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SKT는 “예를 들어 ‘민간 데이터 댐’에선 SKT 지오비전의 유동인구 데이터와 신한카드의 소비 정보 등을 가명 정보화해 비식별 결합할 경우 원하는 분야에서 이전에 비해 훨씬 안전하고 고도화된 데이터 상품을 만들 수 있을 것” 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이동·소비·유통 정보를 결합해 자동차 브랜드별 소유주의 소비패턴을 분석해 어떤 차종의 소유주가 백화점에서 소비성향이 높은가에 대한 분석결과를 얻을 수 있고, 업체들은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각 채널에서 효과적인 타깃 마케팅을 할 수 있다.

SKT는 “이번 ‘민간 데이터 댐’ 구축을 시작으로, 향후 정부 주도 데이터 사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공공정책 수립에 협조하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AI(인공지능) 연구 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골목 상권 상인들에게 인근 거주자·방문자의 업종 별 소비 특성, 취향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마케팅 시기 및 방법론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는 등 소상공인과 스타트업의 데이터 기반 사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장홍성 SKT 광고·데이터Co장(사업단장)은 ”한국 최고의 데이터 기업들과 힘을 합쳐 ‘민간 데이터 댐’을 구축함으로써 국내 데이터 산업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SKT는 빅데크 기업으로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일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