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러 전역서 2주째 나발니 석방 촉구 시위…"4000여명 체포"[인더머니]
러시아 100여개 도시에서 시위 열려
러시아 상페테르스부르크에서 31일(현지시간)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촉구하는 대규모 군중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들이 시위대와 격렬한 충돌을 벌이며 이들의 행진을 막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체포돼 구금 중인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31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역에서 열려 4000여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반정부 성향 신문 '노바야 가제타' 등에 따르면 이날 극동과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까지 11시간대에 걸쳐 있는 약 100개 도시에서 나발니 지지 시위가 벌어졌다.

정치범 체포를 감시하는 현지 비정부기구(NGO) 'OVD-인포'는 러시아 전역에서 45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 단체가 추산한 지난 주말 시위 체포자(약 4000명)보다 더 많은 숫자다.

수도 모스크바에서 약 1450명,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약 1000명이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는 또 일부 시위 참가자들이 체포 과정에서 곤봉 등으로 심하게 구타당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모든 시위를 불허했지만, 나발니 지지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길거리로 나섰다.

모스크바에선 이날 정오부터 저녁 6시 무렵까지 수천 명이 시내 곳곳에서 '나발니를 석방하라', '푸틴은 도둑이다', '푸틴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모스크바 시위 참가자를 약 2000명으로 추산했으나 현지 언론은 이보다 훨씬 많다고 전했다.

나발니는 지난해 8월 러시아 국내선 비행기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다가 혼수상태에 빠졌다. 이후 그는 독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회복했으며, FSB 소속 독극물 팀이 자신을 암살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나발니는 지난 17일 귀국 후 공항에서 곧바로 체포돼 30일간의 구속 처분을 받고 구치소에 수감됐다.

러시아 교정 당국인 연방형집행국은 나발니가 지난 2014년 사기 사건 연루 유죄 판결과 관련한 집행유예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수배자 명단에 올라 있었다고 체포 이유를 설명했다.

집행국은 나발니의 집행유예 의무 위반을 근거로 모스크바 법원에 집행유예 판결 취소 및 실형 전환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재판은 다음 달 2일로 예정돼 있다.

나발니는 그러나 수감 중에도 유튜브를 통해 흑해 연안의 고급 리조트 시설이 기업인들의 기부로 푸틴을 위해 지어진 '궁전'이라고 폭로하는 영상물을 공개하는 등 저항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