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고 15㎝ ‘눈폭탄’…월요일 출근길 비상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월요일인 18일 새벽부터 전국 곳곳에 최고 15㎝가량의 많은 눈이 내려 출근길 대란이 우려된다.

17일 기상청은 이날(18일) 전국이 오전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바다가 벗어난 뒤 오후부터는 차차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17일 자정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는 한때 눈이 오는 곳이 있겠으며 18일 새벽부터 낮 12시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서울시는 폭설 예고에 17일 낮부터 제설차 817대와 덤프트럭·로더 등 도합 1070대의 장비를 전진 배치했으며 눈이 오기 전에 골목길·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도로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했다.

특히 시는 제설과 결빙방지 작업에 대비하기 위해 시·자치구·산하기관 등의 공무원과 직원 등 8000여명을 배치한 상태다. 이는 눈이 오기 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또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했다.

아울러 대설 특보가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30분까지로 조정키로 했다.

서울시는 “월요일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출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기업들에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토록 요청했다. 이어 출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 서부 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 3~10㎝(많은 곳 강원 영서 중·남부 15㎝이상)로 예상된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8~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