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규제’ 강원까지 튄 집값 불똥…곳곳서 신고가 속출[부동산360]
이달 둘째주 강원 아파트값 0.30%↑
8개 도 중 강원 집값 상승률 가장 높아
지난달 규제지역 확대 이후 투자 몰려
원주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0.65%↑
강원 강릉 시내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정부가 작년 말 규제지역을 확대한 이후 지방 아파트 매매시장 과열이 한풀 꺾인 가운데 비규제 지역인 강원도에는 수요가 몰리면서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강원도 집값 상승률이 치솟아 경기도를 제외한 8개도 중 가장 높았다.

17일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월 둘째 주(11일 기준) 강원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0.30% 올라 지난주(0.24%)보다 상승 폭을 키웠다.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역대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강원도 내 원주(0.65%), 강릉(0.23%), 춘천(0.13%) 등이 크게 올랐다.

지리적으로 서울과 가까운 원주는 아직 집값이 저렴한 편인 데다 규제가 없어 대출 등이 어렵지 않다. 원주 무실동 세영리첼1차 전용 84㎡는 지난 5일 3억80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11월 거래(3억1900만원)보다 약 6000만원 상승하며 신고가를 썼다.

원주는 지난해 12월 정부 조정대상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되며 외지인 투자가 예상됐던 지역이다.

원주시 한 공인중개업소 사장은 “지난달 정부의 규제지역 발표 이후 아파트 갭투자(전세 끼고 집을 사는 투자 방식) 문의가 많이 왔다”고 말했다.

취득세 중과 배제 요건인 1억원 이하 아파트 투자도 몰렸다. 국토교통부 부동산실거래정보에 따르면 원주시 관설동에 있는 청솔8차아파트 전용 59㎡는 지난달 42건 거래되고 이달 들어서도 7건의 매매 신고가 이뤄졌는데, 매매가격은 대부분 1억원 이하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원주나 양주 등 지방에서 최근 1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활발한 것은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은 다주택자라도 취득세가 중과되지 않아 투기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규제에서 벗어난 곳이 오르고 또 다시 규제지역으로 추가하는 ‘두더지 잡기’식 집값 상승이 반복되고 있다며 다른 방식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조주현 건국대 부동산학과 명예교수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으로 투자자들이 규제 지역을 피해 비규제 지역으로 몰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면서 “부작용이 발생하는 두더지 잡기식 규제보다는 전국을 동시에 규제하는 방식이 더 나을 것”이라고 밝혔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