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정인이 양모, 父 교회에서 아이들 가르쳤다
정인이 양모 장모 씨, 2012년 부친 교회에서 교사로 활동
미취학 아동부터 중·고등학생 맡아 기독교 교리 등 가르쳐
기독교계 “독실한 기독교 가정에서 벌어진 참극 안타까워”
생전 정인이와 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양모 장모(33)씨. [EBS 캡쳐]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정인이 사건’ 양모가 과거 부친이 운영하는 교회에서 교사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6개월 된 입양 딸을 잔혹하게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모가 교회에서 아동들을 가르쳤다는 사실에 기독교계는 충격에 휩싸였다.

13일 기독교계에 따르면 정인이 양모인 장모(33)씨는 지난 2012년 부친이 운영하는 포항 A교회에서 교사로 일했다. 한 기독교 단체 사이트에도 장씨의 직분이 ‘교사’로 명시돼 있었다. 그는 미취학 아동부터 중·고등학생까지 두루 맡아 교사로서 기독교 교리 등을 가르쳤다. 장 씨는 교사 직분을 달고 기독교 캠프 등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지속해 왔다.

정인이의 양모 장모 씨가 2012년 부친의 교회에서 교사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명시된 한 기독교 단체 게시물 [기독교계 제공]

장 씨의 부친은 현재도 A교회 담임목사로 재임 중이며, 모친은 교회 부설 어린이집 원장을 맡았으나, 사건이 불거진 후 원장 자리에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모친을 아동학대방조 및 살인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A교회에 다니는 장씨의 친척은 SNS를 통해 “편파적인 방송에 속지 말라”며 “눈을 막고 A교회를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직 하나님만이 심판자일 것이다. 절대 사탄의 꼬임에 넘어가서는 안된다. 이 글을 널리 알리시라”고 말해 공분을 사기도 했다.

기독교계는 독실한 기독교 집안에서 벌어진 참극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정환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재정소위원장은 “사랑을 복음하던 하나님의 말씀과 위배되는 행위가 기독교 가정에서 벌어졌다는 사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일부의 사례가 기독교 전체의 과실(過失)로 전가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정인양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한다. 그리고 정인양의 양부모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고, 대신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히기도 했다.

입양 전 정인이의 모습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2020년 1월 장모 씨 부부에게 입양된 정인이는 같은 해 10월13일 양천구 한 병원의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정인이는 사망 당일 췌장 절단, 복강 내 출혈 등 심각한 복부손상을 입은 상태였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장씨의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 사실에 대해 첫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36) 씨의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 재판도 함께 열린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