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좋아요’ 200만개 여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IT선빵!]
틱톡 계정 '북녀 매력'에 등장한 북한 여성[틱톡 캡처]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서 수십만개의 ‘좋아요’ 를 받은 여성이 있어 화제다. 알고 보니 북한 여성이다.

‘북녀 매력’ 아이디로 활동 중인 틱톡 계정은 다양한 북한 여성들의 모습을 다루며 ‘좋아요’ 200만개를 기록,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북녀 매력은 관광가이드, 승무원, 가야금 연주자 등 젊은 북한 여성들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올린다. 200개가 넘는 동영상마다 수천에서 수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구독자 22만 4200여명을 확보했다.

계정 운영자는 “북한 주민 현재 일상생활 여러 분량을 공유”하기 위한 취지임을 밝히며 자신이 ‘중국 조선족’ 출신이라 주장하고 있다. 북녀 매력에 올라온 동영상은 관광 과정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자국 내 촬영을 엄격히 제한하지만 관광객에게 제한적 촬영을 허가해주고 있다.

틱톡 계정 '북녀 매력'에 등장한 북한 여성[틱톡 캡처]

북한의 일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자, 반응도 엇갈린다. 한국인 틱톡 이용자들은 “자연 미인상 여성들이 많다” “북한도 저렇게 꾸미는지 몰랐는데 신기하다” “빨리 통일됩시다” 등 호감을 표현하고 있다. 동시에 “이런 걸 찍어서 올리는데 괜찮은 건가?” “북한의 실상을 제대로 담지 않았다” 등 반응도 있다.

또 다른 틱톡 계정인 ‘반도 초콜릿’도 “북한의 모든 것”을 다룬다는 목적을 밝히며 열차, 마스크 공장, 유치원 등 북한 영상을 올리고 있다. 8만 7600여명 구독자, 좋아요 130만개를 얻고 있다.

틱톡 계정 '반도 초콜릿'에 올라온 북한 일상의 모습[틱톡 캡처]

북한은 유튜브, 트위터 등 SNS를 자국의 선전·선전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계정 에코오브트루스(Echo of Truth)와 뉴디피알케이(New DPRK) 등을 통해 체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두 채널도 유치원, 공장, 거리 풍경 등 북한의 일상을 영어로 알리고 있다. 해당 채널은 각각 2017년 8월, 2019년 10월 개설된 뒤 수만명 구독자를 확보 중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SNS 진출은 김정은 체제 들어 정상국가임을 홍보하기 위한 방편이라고 입을 모은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코로나 정국에도 불구하고 틱톡이나 유튜브를 통해 선전을 강화하고 있다”며 “북한 변화상에 대한 분석 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dingd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