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초부터 전월세 물량 감소…신규공급 한계에 올해 전망도 ‘불안’ [부동산360]
아실 분석 결과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 물량 감소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새해 초부터 서울 전월세 물건이 줄어 들었다. 비수기와 매매수요 전환으로 잠시 풀릴 기미를 보였던 전월세난이 연초부터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은 4일 서울의 전세 물건이 1만6837가구로 지난해 말 1만7173가구 대비 1.9% 줄었다고 전했다. 겨울철 이사 비수기에, 일부 전월세 수요가 매매로 돌아서며 일시적으로 증가했던 전세 물건이 다시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전세 매물 부족에 따른 전세난이 계속되면서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이 7년 1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일 오후 전·월세, 매매 안내문이 게재된 서울의 한 부동산 모습 . [연합]

전세 물량은 서울 25개 구 중 20개 구에서 줄었다. 중랑구가 지난해 말 대비 -10.9%로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중구(-7.2%), 금천구(-6.7%), 강서구(-4.3%), 노원구(-3.9%), 영등포구(-3.7%), 도봉구(-3.5%), 동대문구(-3.4%), 종로구(-3.3%), 구로·서대문구(-3.1%), 용산구(-2.7%) 등이 뒤를 이었다.

월세 물건은 전세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말 1만3436가구였던 월세 물건은 4일 기준 1만2991가구로 3.3% 줄었다. 25개 구에서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중랑구(-7.1%), 중구(-6.2%), 노원구(-5.7%), 서대문·종로구(-5.3%), 관악구(-4.9%) 등의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이 같은 연초 전월세 물량 감소 현상은 한동안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서울 입주 예정 신규 아파트가 큰 폭으로 감소하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올해 입주 예정 아파트는 2만6940가구로, 지난해 4만8758가구 대비 45% 감소할 전망이다. 서울 인근 경기도 역시 22.1%가 줄어들 전망이며, 전국적으로도 26.5%가 감소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