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전셋값이면 차라리 사자”…집값 상승 원인 1위 지목 [부동산360]
“2021년 주택가격도 상승” 답변 59%
“살 만한 집이 없다” 서울·경기는 공급부족 호소
지방은 유동성 증가 원인으로 꼽아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집값이 2021년에도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시민이 59%에 달한다. 전월세값 상승이 매맷값 상승을 촉발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사진은 반포대교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 일대[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2021년 거주지역의 주택 매매가격을 어떻게 예상하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3230명) 중 59%가 ‘상승’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나머지 29%는 ‘하락’, 12%는 ‘보합’을 예상했다.

4일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이 발표한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특히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주택 가격 상승 전망이 높에 나타났다. 서울은 59.5%가 ‘상승’, 27.6%가 ‘하락’, 12.9%가 ‘보합’일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는 ‘상승’이 59.4%, ‘하락’은 28.2%, ‘보합’ 12.4%로 응답됐다. 인천은 57.7%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고 31.9%는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유주택자가 무주택자보다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의견이 더 많았다. 유주택자는 64.6%로 무주택자(52.8%)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 반면 ‘하락’할 것이라는 의견은 무주택자가 36.1%로 유주택자(22.5%)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로는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이 전 지역에서 1위로 꼽혔다. 2순위는 지역별로 편차가 나타났다. 서울, 경기에서는 공급물량 부족 이유가 2순위를 차지한 반면, 지방광역시(인천 제외)와 지방은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 이유가 응답됐다.

‘상승’ 응답자 1904명 중, 36.5%가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을 꼽았다. 이어 ▷신규 공급물량 부족(18.6%)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13.5%) ▷선도지역·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9.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순위 이하 응답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서울은 ▷신규 공급물량 부족(25%)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11.6%) 응답이 뒤를 이었다. 경기도는 ▷신규 공급물량 부족(19.6%)이 2순위였고 ▷개발호재(11.5%)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11.2%) 순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개발호재(15.2%) 응답이 2순위였고 ▷신규 공급물량 부족(11.4%)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 상승(11.4%)이 동률로 뒤를 이었다. 지방광역시와 지방은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16.2%)이 2순위 응답이었다.

반면,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하락 응답자 937명 중)는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고 생각돼서’가 2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안(23.5%) ▷다주택자 매도 매물 증가(22.4%) ▷보유세·양도세 등 세제 강화(1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