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국 ‘역풍선효과’…다시 오르는 강남 아파트값 [부동산360]
강남4구 아파트값 보합세→상승세로
전국이 규제권 들면서 주택수요는 서울로
삼성동 아이파크145㎡ 50억 등 신고가 행진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래미안아이파크와 내년 5월 입주할 디에이치라클라스(삼호가든3차 재건축) 단지의 모습.[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강남권 아파트 시장이 다시 들썩이는 모양새다. 전국 주요도시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수요가 강남으로 회귀하는 이른바 ‘역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정부의 고가 아파트 규제로 다소 주춤했던 시장이 정부의 조정대상지역 규제로 되살아났다는 건 아이러니한 대목이다.

강남4구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아파트 매맷값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19일과 12월 17일 정부가 조정대상지역을 추가 지정하면서 확대되는 추세다.

강남4구 아파트 매맷값 변동률 추이. [자료=한국부동산원]

강남4구 아파트값은 지난해 8월 10일부터 14주간 변동률 0%의 보합세를 보이다가 추가 규제 가능성이 제기되던 11월 16일 0.01%를 기록하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후 꾸준히 오르다가 12월 28일에는 0.1%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서울 전체 상승률(0.06%)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12월 28일 기준 4개구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송파구(0.11%) 역시 8월 10일부터 14주간 ±0.01%의 근소한 변동률을 보이다가 11월 16일 이후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초구와 강동구도 추가 규제 전후로 꾸준히 상승해 12월 28일 0.1%의 상승률을 보였다.

정부의 규제를 피해 서울 밖으로 나갔던 주택 수요가 다시 서울로 ‘유턴’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19일 경기 김포시와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등 7곳을, 12월 17일 경기 파주시, 충남 천안시, 부산·대구·광주·울산 일부 등 36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다. 같은 시기 경남 창원 의창구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다.

“수요가 강남으로”…우려했던 역풍선효과

역풍선효과를 우려한 목소리는 규제지역 추가 지정 당시부터 나왔다. 사실상 전국이 규제지역으로 묶이면 매매수요가 서울이나 수도권 주요 지역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지금처럼 시장에 유동성이 많고 주택 마련에 대한 욕구가 큰 상황에선 규제 확대가 수요 억제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전반적인 아파트값 급등으로 강남 아파트가 비교적 저렴하다고 판단한 수요자가 강남으로 눈을 돌릴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임채우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강남과 다른 지역의 아파트값 격차가 줄면서 수요자 입장에선 강남 아파트를 사지 않을 이유가 없어진 것”이라고 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인근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

실제 강남 일대 아파트는 신고가를 연일 경신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45㎡는 지난달 28일 50억원에 손바뀜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직전 8월 거래 건보다 11억원 뛴 가격이다.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151㎡도 지난달 16일 33억원에 팔려 신고가를 다시 썼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84㎡ 역시 지난달 22일 37억2000만원에 매매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는 지난해 7월 거래된 35억7000만원이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