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계약부터 유지보수 한번에”…KT ‘원스톱 금융 클라우드’ 출시
-금융 보안 전문 기업 이니텍과 클라우드 선보여
-모바일·인터넷 뱅킹 등 고객 외부 접점 채널 IT시스템에 특화
-“금융권 디지털 전환에도 속도”
KT 관계자가 데이터센터에서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가 계약부터 유지보수까지 클라우드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금융권 디지털전환(DX) 솔루션을 선보였다. 기업고객(B2B) 시장 확대에 힘을 싣고 있는 KT가 금융권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KT는 금융 보안 전문 기업 이니텍과 함께 토탈 전자 금융 서비스인 ‘금융 채널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니텍은 금융 시스템 통합(SI) 시장에서 K뱅크, 카카오뱅크 등 다양한 금융사의 IT 솔루션을 구축한 경험이 있는 전문 기업이다.

이번 서비스는 모바일·인터넷 뱅킹, 영업점·콜센터 전산시스템, 자동화기기(ATM) 등 고객과 외부 접점 역할을 하는 IT 시스템에 특화된 점이 특징이다.

‘금융 채널 패키지’는 고객 접점 채널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키보드 보안 ▷방화벽·백신 ▷단말기 지정 ▷SSL인증서 ▷통합 설치 ▷인증서모듈 등을 KT와 협약된 솔루션사를 통해 일괄 계약해 이용할 수 있다.

KT 금융채널패키지 개념도

KT는 서비스 컨설팅부터 개발, 구축, 관제, 운영, 유지보수까지 원스톱 전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니텍은 금융 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 등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해 제공한다. 금융 BCP는 은행이 자체적인 시스템을 보유·운영하고 시스템 용량이 부족하거나 장애 발생시 이니텍이 실시간 복구 지원 등 서비스 연속성을 위해 백업해주는 서비스다.

이번 패키지 서비스를 통해 재해복구 서비스(DR)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KT측은 설명했다. 금융 채널 패키지를 사용하면 연 중 사용 횟수가 몇 번 되지 않는 DR 서비스를 평소에는 정지해 두었다가 필요할 때만 운영할 수 있다.

이외에도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인 초기 개발 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필요할 때 신속하게 인프라 확장이 가능하다. 보안 취약점 분석평가, 정보보호 지원, 품질관리(SLA) 지원, 통합 관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KT는 이번 패키지 상품을 계기로, 금융권 디지털전환을 위한 특화서비스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KT는 금융 전용 클라우드 존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고, 마이데이터 산업을 위한 금융 마이데이터 패키지 상품을 출시하는 등 금융권 클라우드 시장 확대에 힘을 싣고 있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 상무는 “KT는 금융 채널 패키지 서비스로 원스톱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금융권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DX 플랫폼 사업자로서 금융권을 위한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 채널 패키지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KT 클라우드 포털에서 전문 컨설팅을 신청하면 된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