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 클라우드’→ ‘네이버 마이박스’로 리뉴얼
B2B ‘네이버 클라우드’와 혼동 방지
편의성·사용성 높인 기능 업데이트

네이버가 오는 10일 자사 파일 저장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를 ‘네이버 MYBOX(마이박스)’로 리뉴얼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달 B2B(기업간거래) 사업을 담당하던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사명을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꾼 후 혼동을 막기 위함이다. 리뉴얼과 함께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파일 관리 기능과 소상공인을 위한 업무 기능 강화도 이뤄진다.

오는 10일 리뉴얼되는 ‘네이버 MYBOX’는 연월일 요약 및 자동 앨범 기능을 통해 쉽게 사진을 분류하고 저장할 수 있다. 이용자가 수많은 사진을 장소, 일자, 테마별로 검색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최근 200기가바이트(GB) 상품을 300기가바이트(GB)로 자동 업그레이드해 동일 가격에 더 많은 용량을 제공하고 있다.

향후에는 AI 기술을 통해 이미지 속 구성 요소들의 좌표값을 비교 분석하고 사진을 인물과 테마 별로 자동 정리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김찬일 네이버클라우드 센터장은 “사용자가 인물과 테마별로 모인 사진들을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발에 힘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리랜서나 소상공인 등 SME들이 업무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도 업데이트 된다. 최근 코로나로 인해 소규모 비즈니스도 언택트화 되고 있는 것에 주목해, 수업 자료를 저장해야 하는 선생님 또는 고객 관련 파일들을 보관해야 하는 사업자가 안전하게 파일을 관리하고 공유할 수 있는 협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이버 MYBOX’는 오는 10일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과 PC웹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iOS 모바일 앱과 윈도 및 맥 탐색기도 순차적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김민지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