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T, IDC ‘용산 시대’ 개막…디지털전환 혁신 가속도
KT ‘DX IDC 용산’ 5일 가동
서울 최대 연면적 4만8000㎡
국립중앙도서관 3만배 데이터
국내 첫 단일회선 100Gb㎰ 제공
지난 4일 진행된 용산 IDC 개관식에서 KT 대표 구현모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KT 제공]
지난 4일 용산 IDC 개관식에서 KT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오픈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KT engcore 박은수 사장, KT IT부문장 신수정 부사장, KT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 한국정보화진흥원 문용식 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국회 과방위원장 이원욱 의원, KT 대표 구현모 사장, 용산구 권영세 의원,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강중협 회장,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 이원목 국장, 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 부사장,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KT 제공]

KT가 용산에 서울 최대 규모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열고 ‘디지털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혁신에 속도를 낸다.

KT는 서울 용산구에 ‘KT DX IDC 용산’(이하 용산 IDC)‘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KT의 13번째 IDC인 용산 IDC는 연면적 4만8000㎡에 지상 7층, 지하 6층 규모를 갖췄다. 8개 서버실에서 10만대 이상 대규모 서버 운영이 가능한 서울권 최대 규모다. 10만 서버는 국립중앙도서관의 3만 배에 달하는 데이터를 수용할 수 있는 용량이다.

용산 IDC는 ’DX‘를 내세운 만큼 빠른 네트워크 속도가 특징이다. IDC 자체 네트워크를 통해 국내 최초로 100Gb㎰ 속도를 제공한다.

‘원 IDC(One-IDC)’구조로 테라급(Tb㎰) 데이터처리가 가능하다. 수도권에 위치한 KT의 IDC(용산, 목동, 강남, 분당)를 연결해 하나의 거대한 IDC 형태로 구성하고, 최대 네트워크 경로를 8개로 다원화했다. 이를 통해 1개의 IDC에서 갑작스럽게 대용량 트래픽이 발생해도 인접 IDC를 경유해 백본망에 접속하는 방식으로 데이터 서비스가 가능하다.

KT는 지리적인 요건도 장점으로 꼽았다. 용산 IDC는 구로, 혜화 등지의 주요 통신시설과 인접해 인터넷 속도, 대역폭 지연 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와함께 용산 IDC는 초연결 교환(HCX, Hyper Connectivity eXchange) 서비스를 통해 아마존, 구글을 비롯한 국내외 모든 클라우드 시스템에 직접 연결이 가능하다.

건물 내장(빌트인) 방식의 인프라로 저집적 존(4㎾급)에서 고집적 존(15㎾급)까지 탄력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내진설계로 지진에 대비했고 4단계 보안시스템으로 보안도 강화했다. 전력 소모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냉방비도 대폭 개선했다. 냉수식 항온기, 프리쿨링, 냉각팬 등의 설비를 갖춰 냉방용 전력비를 기존 대비 2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이는 연간 2만6000톤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다.

윤동식 KT Cloud/DX사업단장 전무는 “KT는 용산 IDC와 같이 차별화된 인프라와 솔루션을 통해 기업들이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최고의 디지털혁신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