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융사 취업하려면 IT능력 갖춰라
한은 조사, 유일하게 채용 늘어

이제 금융회사에 취업하려면 IT 관련 업무능력을 갖추는 게 가장 유리해질 전망이다. 은행 등 국내 금융기관들이 최근 인력 동결 기조 속에서도 IT 관련 인력은 꾸준히 늘리고 있어서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을 보면 작년말 현재 151개 국내 금융기관의 IT 인력은 총 9880명으로 1년해 4.6%(439명) 증가했다. 이들 기관의 전체 임직원수 증가율 0.8%를 크게 웃돈다. IT 인력이 전체 임직원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2%에서 4.3%로 높아졌다.

IT 인원 중 정보보호 인력은 930명으로 전년대비 1.9% 늘어나 해당 통계 작성 시작(2013년) 이후 지속 증가세를 기록했지만 증가폭은 전년(8.5%)보다 축소됐다. 전체 응답기관 중 81.5%(123개 기관)가 임원급인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로 답했고, 이 중 전임 비중은 18.7%로 나타났다.

작년 금융기관의 아웃소싱(외부위탁) 인력은 1만3676명으로 전년대비 0.7% 증가했고, IT 인력 중 아웃소싱 비중은 581%로 전년보다 0.9%포인트 감소했다. 업종별 아웃소싱 비중은 신용카드사가 72.7%로 가장 높았고, 보험사(66.3%), 금융투자업자(54.7%), 은행(48.3%) 순으로 나타났다. 주된 아웃소싱 대상은 시스템 개발 업무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중 금융기관의 총 IT 예산은 7조2710억원으로 전년대비 12% 증가, 총 예상증가율(6.6%)을 큰 폭 상회했다. 금융기관 및 금융유관기간의 IT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금융권 클라우드 환경 이용 활성화’가 최근의 주요 금융 IT 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핀테크 분야에 대해선 대부분이 ‘빅데이터 처리 기술’이라고 답했다. 서경원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