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주식회사 매출 신장세 ‘눈부셔’
11월 현재 이미 전년 매출 대비 200%이상 성장

[헤럴드경제(의정부)=박준환 기자]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의 올해 매출액이 27일 현재 71억원을 넘어, 전년 매출(35억원) 대비 200%이상 고성장을 기록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영전략을 변화하는 유통·판로 환경에 맞춰 ‘온라인 부문’에 집중함으로써 유통·판로를 대폭 확대, 중소기업 판로지원과 자체 매출 신장 등에 모두 성공했다.

또 올해 신사업으로 육성한 SNS기반의 미디어 커머스 사업과 대형마트 중소기업 입점지원 및 판매등이 매출 신장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주식회사는 ‘온라인 부문’으로 ▷온라인몰(이베이코리아, 위메프, 티몬 등) ▷홈쇼핑 및 티커머스(공영홈쇼핑, 더블유쇼핑, 롯데원티비 등) ▷미디어 커머스(SNS폐쇄몰) 등과, ‘오프라인 부문’으로 ▷대형마트 판매 및 백화점 팝업 행사 ▷지점(시흥 바라지마켓) 등으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전체 매출의 약 52%를 차지하는 ‘온라인몰’은 11월 말 기준 누적 매출액이 37억원으로 지난해 온라인몰 매출은 물론, 경기도주식회사 전체 매출을 뛰어넘는 큰 성장세를 거뒀다.

또한 신규 사업 중 하나로 올해 8월부터 선보인 ‘SNS 기반 미디어 커머스 매출’은 4개월간 7억원을 돌파하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았다.

다른 신규 사업인 ‘대형마트를 통한 중소기업 제품 판매’ 역시 올해 10월부터 2개월간 4억4800만 원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석훈 대표

더불어 지난해 20개에 그쳤던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올해 35개까지 늘리면서,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에 큰 성과를 거둬 매출 신장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와함께 우수한 기술을 가졌지만, 전문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벌인 ‘디자인 개선사업’도 큰 호응을 얻었다.

실제 ‘디자인 개선사업’에 참여한 10개 수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 5점 만점에 4.6점을 획득하며 기업의 만족도는 물론, 매출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다.

이석훈 대표는 “경기도주식회사는 온·오프라인 채널 다양화 등의 돌파구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더불어 지난 9월 개소한 베트남 하노이 현지사무소와 중국 연변주에 개점한 상품전시관 등을 통해 해외 진출을 적극 모색해 중소기업의 판로확보와 지속적인 매출 신장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도내 중소기업의 판로지원, 유통, 디자인, 마케팅을 위해 설립된 경기도 산하기관이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