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병두 “핀테크, 유니콘되려면…금융사 수준 보안 투자를”
“보안, 규제 아닌 혁신관점서 봐야”
정부,금융보안 관리·감독 선진화

손병두〈사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7일 “핀테크 기업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려면 금융회사 수준의 보안인식과 투자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금융보안원 주최의 ‘금융정보보호 컨퍼런스 2019’에 참석해 “금융보안을 비용과 규제의 관점이 아닌 혁신을 위한 투자의 관점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오픈뱅킹을 통해 핀테크 기업들이 금융결제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된 만큼 금융보안 강화에도 더 유념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금융보안·정보보호 인력이나 예산 등에 관한 기존 규제에 대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자율성이 확대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또 “금융보안은 단지 IT 리스크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기술·산업적 측면의 다양한 운영리스크를 관리·통제하는 문제로 폭넓게 이해돼야 한다”면서 “정부는 IMF 등 국제 금융기구 논의에도 참여하면서 소비자보호, 금융감독권 확립 등 금융안정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들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금융회사가 전사적 관점에서 디지털 금융리스크를 관리하는 금융보안 거버넌스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특히 금융회사 스스로 책임감을 갖고 클라우드 등 IT 아웃소싱 확대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모니터링·관리하는 방안도 고민해 달라”며 “정부 차원에서는 금융보안에 관한 관리·감독·제재 방식을 선진화하고,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정보보호·보안에 관해 1차적으로 책임을 지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부위원장은 디지털 금융혁신에 따른 인한 리스크로 금융의 제3자에 대한 의존 심화, 금융의 네크워크 연결성 증가 등을 꼽았다. 그는 “우리나라는 금융공동망 기반의 실시간 거래가 이뤄짐에 따라 해킹에 의한 고객정보 유출, 불법적 자금이체 등 금융보안 관련 재난사고가 발생하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디지털 금융혁신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선 ‘안정·균형·혁신’이 조화를 이뤄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컨퍼런스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유광렬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을 비롯해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금융 관련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