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융위, 핀테크 보안점검 지원
샌드박스·오픈뱅킹 참여기업
비용 75%까지…예산 9.9억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오는 30일 시범사업이 시행될 오픈뱅킹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보안지원’에 나선다. 추가경정 예산으로 확보한 9억8500만원을 투입한다.

금융위는 오픈뱅킹의 안정적 정착을 유도하고, 핀테크 기업들이 혁신금융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보안 지원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핀테크 보안지원은 지난 8월 국회를 통과한 추경 예산을 바탕으로 핀테크지원을 총괄하는 핀테크지원센터가 보조사업자로서 사업 집행한다. 이번 추경을 통해 총 22억3500만원의 핀테크 지원예산이 추가로 확보됐다. 이 가운데 9억8500만원은 신규 내역사업인 ‘핀테크 보안지원’에 배정됐다.

지원대상은 금융규제샌드박스 등에 선정됐거나, 오픈뱅킹에 참여할 핀테크기업 중 중소기업기본법상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곳이다.

개별 기업당 점검비용의 75%를 지원한다. 취약점 분석·평가 등 전문기관으로부터 취약점 점검, 보안점검을 받는 용도로 한정된 보조금의 형태로 지원될 방침이다. 금융보안원과 오픈뱅킹 운영기관인 금융결제원 등이 보안점검 전문기관으로서 핀테크 기업의 취약점 점검, 보안점검을 지원한다.

지원대상 요건을 갖춘 중소 핀테크 기업은 ‘보안점검 지원 신청서’를 핀테크지원센터에 상시접수한다. 신청서 내용을 토대로 지원요건 충족 여부 등을 검토·심사, 심사 완료 후 보안점검 전문기관이 보안점검을 수행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핀테크 기업 등의 금융결제 인프라 참여 확대에 대응하는 선제적 보안지원으로 리스크를 예방해 오픈뱅킹의 안정적 정착을 유도할 것”이라며 “진화하는 사이버위협에 대응해 다양한 혁신금융서비스가 금융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향상된 보안 수준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