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스 유력?…인뱅 ‘변수’ 외평위 구성 제로베이스서 검토
금감원, 인터넷銀 외평위 구성 착수
토스 탈락시킨 1차 외평위원 바뀔까
“유지·교체 장단점…원점에서 고민”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융감독원이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의 ‘키(Key)’를 쥔 외부평가위원회 구성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5월 1차 예비인가전 당시 외평위원들을 전원 교체하는 가능성까지 포함해 ‘제로 베이스’에서 외평위 구성을 검토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18일 “예비인가 신청 접수가 끝나고 외평위원 구성에 대한 검토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정해진 것은 없고 원점에서부터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차 심사 때 외평위원들을 일부 또는 전면 교체하는 방안과 그대로 유지하는 방안의 장단점을 각각 면밀히 따져보겠다는 설명이다.

안정감 측면에서는 외평위원들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위원 면면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금감원은 1차 예비인가 심사 때 금융과 법률·소비자 등 7개 분야별 전문가로 외평위를 구성했다.

전문성에 문제가 없었다면 굳이 바꿀 이유도 없다. 금감원은 금융·법률·핀테크·회계·IT보안·리스크관리 등 7개 분야 전문가라는 외평위 기본 구성은 그대로 이어갈 방침이다.

반면 1차 당시 외평위가 토스뱅크와 키움뱅크 두 컨소시엄을 모두 떨어뜨렸다는 점을 감안하면 교체 가능성이 적지 않다.

‘혁신’에 방점을 둔 당국의 정책 의도를 이해 못한 외평위원들이 지나치게 보수적 평가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당정협의 등에서 제기됐기 때문이다. 당시 최종구 금융위원장조차 “(두 곳 모두 탈락은) 전혀 예상하지 못해 당혹스러웠다”고 평가했다.

이번엔 토스가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과 손을 잡고 1차 대비 안정적인 주주구성을 해 인가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지만 외평위원들의 생각은 예상치 못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자문기구인 외평위의 의견을 금감원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한 이유 없이 결과를 거스르기는 부담스럽다. 외평위원의 대폭 교체가 이뤄질 경우 어떻게든 인가를 내주려는 당국의 ‘입김’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객관적인 분들로 구성하는 게 원칙으로 외평위원들의 의사도 묻고 일정도 맞춰야 하기 때문에 기존 외평위원의 교체가 이뤄질지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어쨌든 최종 책임은 금융위가 위탁해 심사를 담당하는 금감원이 지는 것”이라고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