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호주 정상회담…“경제협력 등 확대 방안 논의”
-문대통령, 신남방정책 파트너 호주와 공고한 협력 재확인
-신재생에너지 등 협력 강화…한반도 비핵화 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욕)=강문규 기자]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유엔본부 양자회담장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연방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경제협력 등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모리슨 총리의 정상회담은 취임 이후 두 번째이자, 올해 5월 호주 총선 이후로는 처음이다.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아·태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으로서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평가하고,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2014년 발효된 한-호 FTA 등을 계기로 양국간 경제협력이 확대됐다”고 강조하며 호주 정부가 추진 중인 주요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모리슨 총리의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호주군이 추진 중인 여러 방산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하여 한국전에 참전한 전통적 우방인 호주의 방산역량 강화에 우리가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과 모리슨 총리는 한국 기업들이 호주 내 자원개발에 참여해 왔다며,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 필요한 주요 광물 및 수소 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호주측의 확고한 지지에 사의를 표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모리슨 총리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지도력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양 정상은 작년 11월 정상회담에서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호주의 인도-태평양 전략간 협력을 추진하기로 한 점을 재확인하고, 역내 번영과 평화를 위한 구체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유엔 및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 등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