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군함도’ 석면 범벅…기준치 초과로 폐쇄조치
[그래픽=이운자 기자/yihan@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일제 강점기 끌고간 조선인들에게 강제노역을 시킨 것으로 악명이 높은 곳이자 일본의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인 비운의 장소 ‘군함도(端島·하시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석면 성분이 검출돼 출입이 금지됐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1일 보도했다.

나가사키(長崎)시는 군함도 견학자들이 이용하는 광장 3곳에서 석면 성분이 검출돼 관광객들의 출입을 금지시켰으며, 원인 규명후 재출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NHK는 매년 유해 물질 검사를 하고 있지만, 이번처럼 석면이 검출된 것은 처음이며 기상 악화 외의 이유로 군함도 출입이 금지된 것도 이번이 첫 사례라고 전했다.

나가사키에서 18㎞가량 떨어진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인 1940년대 수많은 조선인이 끌려와 해저탄광에서 강제노동에 시달린 한(恨)이 서린 뼈아픈 역사의 현장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군함도를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 유산’ 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됐다. 이에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반대하자 유네스코의 자문기관은 시설의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며 일본 정부에 권고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정보센터 건립 등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를 이행하지 않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