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몰려든 은행들
빅데이터·비대면 혁신서비스
모든 상품 한 화면 조회 지향
국민·신한·우리·NH 등 신청
토스·핀다 등 핀테크도 참여



국민ㆍ신한ㆍ우리ㆍNH농협은행이 정부의 규제를 일정 기간 면제받을 수 있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했다.

핀테크(금융+기술) 중엔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도 포함돼 있다. 신청업체의 수ㆍ규모를 보면 인터넷전문은행(인뱅)보다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선호도가 높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을 제외한 4대 시중은행이 일제히 지난달 31일 마감한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관심을 갖고 서비스 신청을 한 걸로 파악됐다.

당국 관계자는 “디지털 전담부서가 있는 주요 금융기관은 거의 신청을 한 것 같다”며 “복수의 서비스 신청서를 낸 곳도 많다”고 했다.

기존 금융회사 중엔 총 15개(서비스 27개)가 참여했다. 4대 은행이 희망한 서비스를 보면 국민은행 1건, 우리은행 4건, NH농협은행 3건 등이다. 이들 은행이 신청 서비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를 넘는다. 

은행들은 빅데이터 활용부터 기존 금융규제 면제까지 희망했다. 구체적으론 ▷구속행위 금지 예외 허용(여신 실행 후라도 비대면으로 예적금 가입할 땐 ‘꺾기’로 판단하지 않음) ▷대면 판매만 허용된 신탁상품의 비대면 판매 허용 등이 거론됐다.

핀테크 업체 가운데엔 토스와 핀다도 참여한 걸로 전해졌다.

당국의 또 다른 관계자는 “핀테크들은 송금 등 기존에 하던 서비스 외에 은행ㆍ증권ㆍ보험 등 모든 금융상품을 모바일의 한 화면에서 조회할 수 있는 플랫폼 확장을 지향하는 흐름이 읽힌다”고 했다. 당국에 따르면 핀테크는 73개사(서비스 78개)가 지원했다.

기존 금융회사ㆍ핀테크를 망라해 총 88개사가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함에 따라 당국도 분주해졌다.

장경운 금융감독원 핀테크지원실장은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업체가 지원해 비상이 걸렸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중순께 열린 제3인뱅 인가 심사 설명회에 55개 기업이 참여한 것과 비교하면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흥행은 더 두드러진다. 기존 은행업과 차별화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기 여의치 않은 인뱅보다 당국의 규제완화 흐름을 잘 타면 혁신금융서비스가 전망이 더 밝다는 판단에 따른 걸로 풀이된다.

당국 관계자는 비슷한 유형의 서비스를 여러 업체가 동시에 낸 것과 관련, “유사 서비스를 신청한 업체를 모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할지, 준비가 잘 된 곳을 선정할지 심사항목과 배점 등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업체간 눈치작전도 점화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우리가 어떤 서비스를 신청했는지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모 핀테크의 대표이사도 “구체적으론 잘 모른다”고 말을 아꼈다.

금융위ㆍ금감원은 3월까지 실무단을 꾸려 예비심사를 진행한다. 3월말엔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운영방향을 마련하고, 4월 둘째주까지 심사를 진행한다. 4월 중엔 금융위원회에서 혁신금융서비스를 신속 지정할 방침이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