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한국당, 동정 여지 없어…‘망해야 돼’라는 감정 들게해”
유시민, 강길부-홍준표 설전 두고 한국당 맹비난
유시민. [사진=JTBC ‘썰전’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시민 작가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유시민은 10일 방송된 JTBC ‘썰전’을 통해 “동정의 여지가 없다. 안에서 자기들끼리 싸우고, 평의원은 당 대표보고 ‘입 다물라’ 그러고, 당 대표는 ‘너 떠들지 말고 조용히 나가라’ 그런다”고 말했다.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서는 강길부 의원과 홍준표 대표가 설전을 벌였다. 강길부 의원은 이후 탈당을 선택했다.

유시민은 또 “그러면서 여권을 향해서는 ‘국민을 속이고 있다’는 등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언사를 하고 있다”며 “유권자 입장에서는 ‘이거 한쪽으로 너무 쏠리면 부작용이 있을 텐데, 그래도 좀 봐줘야 하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쟤네 싹 망해야 돼’라는 감정이 들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유시민은 문재인 정부의 높은 지지율에 대해서도 남북정상회담 효과가 크다고 평가했다. 유시민은 “그러다 이번에 큰 혁신효과를 냈다. 남, 북, 미 관계를 잘 주선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