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봉 3배로 줄테니 오라”…中은 VR·AR 인력 블랙홀
영주권 등 인재유치 파격 제안
한국과 VR기술격차 0.8년 턱밑
관련 스타트업 육성 서둘러야


“중국이 연봉 3배를 줄테니 오라는데, 떠나지 않을 개발자가 얼마나 될까요?”

국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개발 인재들의 중국로의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 중국이 고액 연봉과 처우를 앞세워 국내 인력을 대거 흡수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5세대(5G) 통신 시대의 개막을 앞두고 VRㆍAR 등 ‘실감 미디어’ 시장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인재 유출로 중국의 기술 역전이 현실화 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은 게임 등 콘텐츠 업계다. 5G 상용화를 앞두고 VRㆍAR에 대한 시장의 관심은 커졌지만 정작 관련 콘텐츠를 개발할 인재를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유니티, 언리얼 등 VR 개발의 바탕이 되는 게임 엔진 엔지니어들이 한해에만 수백명이 중국행을 택하는 실정”이라며 “국내서는 표면적으로는 VR게임 시장의 장래성을 좀더 보겠다고 하지만 속내는 인력이 없어 개발을 못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최소 국내보다 3배 이상의 연봉을 제시하는 중국 업체도 수두룩하다”며 “더 나은 처우를 보고 중국행을 택하는데 막을 여지가 있겠나”고 토로했다.

실제 중국은 지난 2006년 2월 ‘국가 중장기 과학과 기술발전 규획 요강’에 VR을 3대 선진 정보기술 중 하나로 선정하고 정부차원에서 해외 인력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해외 인력에게 10년 간 비자를 면제해주고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인재의 경우, 영주권 발급 문턱을 더욱 낮춰 우수 인력 유치에 팔을 걷어 부친 상태다.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VRㆍAR 육성책에 따라 중국 시장의 전망이 국내보다 더욱 밝다는 판단도 국내 인재들이 중국행을 택하는 이유로 꼽힌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국내 VR시장 규모는 9636억원으로 당시 중국은 15억4000만위안(약 2618억원)에 그쳐, 국내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2017년에 이미 역전돼 격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다.

인재 이탈은 기술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은 VR 콘텐츠 분야와 VR 디바이스 분야에서 각각 0.8년의 기술 격차가 존재한다. 1년이 채 되지 않는 기술차이로 중국이 이미 턱밑까지 국내 기술을 추격하고 있다.

국내도 뒤늦게 VR 관련 인재 육성에 뛰어들었지만 VR 생태계 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차원의 더욱 현실적인 육성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VR게임 개발 및 연구 인력 양성에 2017~2020년까지 4년간 97억원의 예산을 책정한 상태다.

일선 현장에서는 인재 교육 인프라와 전문 교육강사 확보에 어려움을 토로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측은 “VR 장비가 고가여서 충분한 기자재를 확보하지 못하거나 전문 교강사가 부족해 제대로된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게임을 비롯해 부동산,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VR 접목을 시도하면서 VR 생태계 확대를 주도해가고 있다. 정동훈 광운대 미디어영상학부 교수는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VR관련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육성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세정 기자/sjpark@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