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사나 투자자나 사람을 사랑하죠”…의사 출신 1호 심사역 문여정 인터베스트 이사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투자 또한 사람을 살리는 일이죠”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장 채선주 네이버 부사장ㆍ센터장 임정욱)는 지난 12일(목), 한국의 주요 벤처캐피털 회사를 스타트업 생태계에 소개하는 ‘테헤란로 펀딩클럽‘ 15회를 개최했다. 이날 소개된 바이오 및 IT 중심 투자사 인터베스트(대표 이태용ㆍ우충희)는 1999년 설립해 2002년 국내 최초 외자 유치 벤처 펀드(Han-sing Hi-tech Fund I, 2002), 2013년에는 정부(보건복지부) 최초 출자 글로벌 제약 산업 펀드를 운용해왔다.

인터베스트의 자산은 6200억 원 규모로 현재 총 6개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핵심 투자 영역은 바이오 및 헬스케어, IT 및 모바일, 동남아시아 중심 글로벌 서비스다. 루닛, 토모큐브, noom 등 바이오 및 헬스케어 기업과 블로코, 밸런스 히어로, 알체라, 브리치 등 IT 초기 기술 기업 과 모바일 서비스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왔다.

헬스케어 분야의 투자를 주도하는 문여정(사진) 이사는 산부인과 전문의로, 의사 출신 1호 심사역으로 인터베스트에 2016년 합류했다. 문 이사는 “많은 분들이 사람 살리는 일을 하다가 벤처캐피털로 이직한 것에 대해 후회 없느냐“는 질문에 ”좋은 기술을 가진 회사에 투자해 회사가 잘 되고, 좋은 치료제와 기술을 만들어 누군가 도움받을 수 있다면 이 또한 의사의 연장선“이라며 “의사든 창업자든 기본적으로 사람의 불편함이나 아픔을 해소하려는, 사람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인터베스트는 주로 시드, 시리즈 A 단계의 기업에 투자한다. 문 이사는 “같은 시드, 시리즈 A 단계여도 ITㆍ모바일에 비해 바이오 분야는 0이 하나 더 붙어 시리즈 A시 회사 가치는 300~500억 원 규모 정도“라며 “바이오 분야의 기술 주기를 맞추기 위해 펀드 운용 기간도 10년 정도로 길다”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쉽지 않다.

문 이사는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마다 바이오 분야 투자 필요성을 어필한다고도 전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단일 보험 국가라는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와 관련해 여전히 많은 논란이 있다“라며 “4500만 명 중 3%의 정보만 비식별화 데이터를 오픈하면 우리나라의 건강 데이터 표준을 얻게 되고, 이는 바이오 업계의 폭발적 성장에 큰 힘이 될 수 있다“라며 “개인정보 이슈로 논란이 있지만 이런 부분을 국가에서 주도하는 중국에 비해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 수 있다”고 전했다.                                                       

문이사의 기업 밸류에이션 측정 방법은 남다르다. “세포 실험 결과 및 동물 실험 결과, 특허, 연구 논문 등을 보고 투자하는 경우가 많지만 분야의 특성상 창업자들의 경력을 중요하게 여긴다“고 했다. “어떤 실험 결과도 없지만 4명의 신약 개발 경력이 77년인 초기 기업에 그들의 경력만을 믿고 개발에 성공할 것 같아 시리즈 A 투자를 한 적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은 “인터베스트는 바이오분야에 특화된 투자로 잘 알려진 벤처캐피탈로 이제는 ICT분야와 동남아시장까지 투자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경쟁력 있는 원천 기술을 확보한 많은 스타트업과 인터베스트가 잘 연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