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하는 즐거움의 울림‘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개최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를 지향…광화문광장 일대 및 전국 5개 지역에서 열려

함께하는 즐거움의 울림을 주제로 하는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광화문광장 일대 및 전국 5개 지역에서 개최된다.

서울(9월 12일~14일)과 전국 5개 지역(8월 17일~9월 9일)로 나뉘어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사)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후원한다.

전국 축제 참가자가 총 200,000명에 이르고 세부 프로그램이 100여개, 국내외 아티스트 200개 팀, 장애예술단체 총 50개 이상이 참가하는 명실상부 국내 최대의 장애인문화예술축제인 ‘A+ Festival’은 문화와 예술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비롯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하고 통합 가능한 화합의 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A+ Festival’의 A는 Able, Accessible, Ace로 장애인의 무한한 가능성을 의미하며, +는 또 다른 A로 Art를 뜻한다. ‘함께 해(偕)’, ‘즐길 락(樂)’, ‘울림 향(響)’을 콘셉트로 하여 마음의 울림과 확산이 있는 축제로 나아가고자 하는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 중 특히 ‘함께 해(偕)’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함께 해(偕)’ 프로그램은 대망의 개막식 및 개막공연 ‘함께하는 즐거움의 울림’을 필두로 장애인인식개선 콜라보 공연 동행 ‘뮤직 편’, 창작뮤지컬 ‘The Last Concert’, 똑같이 다함께 콘서트, 대한민국휠체어합창단 연주회 등 다채로운 음악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이를 비롯해 ‘THIS_ABLE DANCE’, ‘The Elephant Project-광화문 코끼리’, ‘아트, 이음’, 장애인서예한마당 ‘우리의 자리’, ‘장애, 미디어로 날다’, 한복 인클루시브 패션쇼 ‘아름다움을 아우르다’, 퓨전낭독쇼 ‘정경부인이 된 맹인이씨부인’ 등 무용, 전시, 패션쇼, 낭독쇼를 아우르는 예술프로그램으로 장애예술인이 주인공이 되는 진정한 축제로 거듭날 전망이다.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 관계자는 “함께하는 즐거움의 울림 속에서 장애인의 문화 참여와 항유 기회가 확대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예술적·보편적 공감 기회가 제공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장애예술의 우수성에 재미 요소가 더해진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므로 ‘A+ Festival’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예지 기자 / yj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