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태극기가 앞치마냐”…우동 먹다 한소리 들은 서석구 변호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인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두르고 음식을 먹다 한 남성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

지난 2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서울의 소리 박사모 응징 취재 서석구! 태극기를 ‘앞치마’, ‘깔개’로 쓰다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지난달 25일 기흥 휴게소에서 태극기를 앞치마처럼 두르고, 깔고 앉아 우동을 먹던 박근혜 변호사이자 어버이연합 서석구”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34초가량의 짧은 영상에는 태극기를 몸에 두른 채 우동을 먹고 있는 서석구 변호사의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서 한 남성은 서 변호사를 향해 “태극기가 우동 먹는데 입는 옷이냐. 태극기는 우리나라 국기다. 태극기를 입지 마라”며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질렀다.

이에 주변에 있던 어버이연합회 회원들이 남성을 제지했지만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비난과 욕설을 쏟아냈고 서 변호사는 태연한 척 연신 우동만 먹고 있다.

해당 동영상은 현재 조회 수 5만건을 넘었으며 댓글 역시 수백개가 달리고 있다.

댓글에는 “애국자라는 사람들이 국기를 행주치마처럼 쓴다”,“어른한테 욕설을 퍼붓는 남성도 정상은 아니다”등의 반응으로 태극기를 두른 서 변호사나 욕설을 퍼붓는 남성이나 똑같이 수준 이하라는 반응이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