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 미래에셋대우, 새해 첫날 오름세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자기자본 6조6000억원의 국내 1위 증권사로 거듭난 미래에셋대우가 통합 이후 첫 거래일인 2일 장 초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미래에셋대우는 전 거래일보다 130원(1.80%) 오른 737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개장 직후 내림세로 출발한 주가는 오전 10시 17분을 지나며 오름세로 돌아섰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30일 합병 등기를 하고 공식 출범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증권 주식은 거래가 중지됐다.

통합 미래에셋대우는 구 미래에셋증권 주주들에게 합병비율에 따라 배정된 신주를 내년 1월 19일 교부한다. 신주는 1월 20일 상장될 예정이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